미세먼지 & 천만그루

빛나는 기억, 다시 뛰는 심장 시민의숲1963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공연/행사

공연/행사명
[전시] 청년작가전 - 탈각 : Break out
작성부서
전주미술관
등록일
2020-05-23
기간
2020/06/01 ~ 2020/06/30
시간
10시~18시
관련사이트
www.jeonjumuseum.com
주최
전주미술관
주관
전주미술관
입장료
일반 : 3000원 / 청소년 : 2000원 / 어린이 : 1000원
장소
전주미술관
내용

전주미술관(관장 김완기)은 지역청년작가와 함께 <[탈각:break out]>을 2020년 4월 7()에서 6월 30()까지 개최한다.

 

<[탈각:break out]>은 김준희 작가매드김(김성빈작가오승한 작가와 함께 진행하는 전시이다세 명의 작가는 자신의 내면을 작품에 비추어 표현한다그 작품은 현실미래 등 다양한 상황을 관람객에게 전달한다.

 

김준희 작가는 과거현재미래라는 시간적 개념을 이용하여 작품에 녹여냈다그녀의 작품은 단순히 시간만 담겨있지 않다작가로서 자신의 삶을 작품에 녹여냈다. <과거의>, <현재의>, <미래의등 연작을 통해서 도전과 실패를 했던 과거부터 천천히 나가는 현재그리고 밝은 미래까지한편의 자서전을 보는 느낌을 준다.

 

매드김 작가는 인간의 감정에 집중하여 작품을 그려나간다그는 특히 어두운 감정에 집중하여 작업하는데그의 작품은 주로 검은색으로 이루어져 있다. <Mask>, <Butterfly>등 사물이나 인물의 표현은 주로 선의 굵기를 이용하며밝기를 통하여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변태회기>나 <관망>, <식 거식증채워도 채워 허한 나의 공복이여.>, <개복을 하고 결심같은 작품은 언 듯 봐도 평범하지 않다일반적이지 않은 얼굴표현은 관람객에게 오싹함을 불러일으킨다하지만 이러한 작가의 표현 방법은 감정에 솔직하지 못한 현대인의 의표를 찌르는 날카로움을 지니고 있고그림에 빠져들게 만드는 마성이 느껴진다.

 

오승한 작가는 내면의 고찰을 통해 작품을 그린다그는 외눈박이 애벌레라는 피조물을 창조하여 자신을 대입시켰다아직 어린 작가의 자아를 애벌레로 표현하여 자신의 이야기를 담담히 건네고 있다.

 

<As you want>, <I was tied of me> 같이 자신을 고찰하고 성장의 밑거름이 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작품이 있는가 하면, <The beginning of temptation>, <Ecdysis>, <Spaghetti> 등 유쾌한 현재 혹은 희망적인 미래를 기대하기도 한다.

 

특히 무미건조 시리즈는 작가가 투영된 애벌레가 아니라 좀 더 넓은 의미가 있어 눈길이 간다무미건조 시리즈에서 등장하는 애벌레는 우리 일상으로 다가온다생각이 결여되고 감정결핍이 익숙해진 현대사회에서 애벌레는 무엇을 보고 있는가작가가 던진 작은 질문그것은 결코 가볍지 않다.

 

이렇듯 세 명의 작가는 자신이 생각하는 주제를 각자의 방법으로 표현하고 있다김준희 작가는 자신의 내면을 고찰하여 살아온 시간을 표현했다면오승한 작가는 내면 고찰을 통해 자신의 성장을 기록한다매드김 작가는 인간의 어두운 감정에 초점을 맞추어 붓의 굵기물감의 농도 등을 통해 때로는 그로테스크하게 때로는 누구보다 진실된 현실을 보여준다.

 

전시개요

□ 전시 제목<[탈각:break out]>

□ 전시 기간: 2020. 04. 07() - 06. 30()

□ 전시 장소전주미술관 기획전시실

□ 전시 작품설치 작품 5유화 15

□ 관람 시간: 10:00~18:00

첨부
etc 파일 이미지탈각 포스터 홈페이지 배너용.jpg(0.0MB) 미리보기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