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 천만그루

빛나는 기억, 다시 뛰는 심장 시민의숲1963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공연/행사

공연/행사명
[전시] 영원히 빛나는 별_효산 이광열전展
작성부서
전주미술관
등록일
2020-01-22
기간
2020/01/28 ~ 2020/02/28
시간
10:00~18:00
관련사이트
http://www.jeonjumuseum.com/
주최
전주미술관기획실
주관
전주미술관
입장료
일반 : 3,000원 / 청소년 : 2,000원 / 어린이 : 1,000원
장소
전주미술관
내용
                   

전주미술관(관장 김완기)은 지역출신 작고작가의 전시를 통해 전북 근대미술의 흐름을 이해하고 연구 토대를 마련하고자 <영원히 빛나는 별_근대작가 작고>202017()에서 331()까지 개최한다.

 

<영원히 빛나는 별_근대작가 작고>에 선정된 근대 작가는 효산(曉山) 이광렬(李光烈, 1885-1966)이다. 이광렬은 구한 말에서 근대까지 일평생 전주에 살면서 민중계몽을 위한 교육과 연구를 했던 인물이다. 이와 더불어 시··화에도 능숙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광렬 선생은 전주이씨 양도공의 후손으로 부친은 좌승지 이동식(李東植)이다. 천성이 고결하고 용모가 단정하여 불의나 부정한 일에 눈을 돌리지 않았다. 어릴 때부터 사숙에 입학하여 학문을 익혔고, 조부 이인흡(李仁洽)과 벽하 주조승(趙周昇), 성재 김태석(金台錫)으로부터 서화와 학문 등 다양하게 배웠다.

1900년에 전주공립보통학교(현 전주초교)에 입학하여 서구문물을 배우고 1904년에 졸업하여 군서기로 근무하였다. 경술국치 이후 관리생활을 청산하고 다가공원에 있었던 함육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다. 함육학교가 폐교한 이후 1913년부터 전주 제2 보통학교(현 완산초교)에서 교육을 이어나갔다. 이외에도 1919년 전라북도 학무위원으로 위촉되거나 서학동에 주유림을 개설하기도 했다.

그림에도 일가견이 있어 1927년 제 6, 1928년 제 7회 조선미술전람회 사군자부에서 매화와 묵죽으로 입선하였다. 1929년에는 일본서도전람회에서 입선하였으며, 1930년에는 일본 경도에서 열린 일본경도문예전에서 입선하는 등 서예가로서 널리 이름을 알렸다.

이광렬 선생은 애향심이 강한 토박이인데, 그가 편찬한 전주부사는 후학들에게 아주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설송 최규상, 유당 김희순과 함께 1935년 전주 다가동에서 서예학원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한묵회를 설립하였다. 이를 통해 후학 양성은 물론이고 많은 서예가와 교류하는 것으로 전북의 서예발전에 일조하였다.

 

전시개요

전시 제목: <영원히 빛나는 별_근대작가 작고>

전시 기간: 2020. 01. 07() - 03. 31()

전시 장소: 전주미술관 기획전시실

전시 작품: 서예 및 수묵화 11 점 내외

관람 시간: 10:00~18:00

첨부
etc 파일 이미지포스터.jpg(0.0MB) 미리보기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