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 천만그루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공연/행사

공연/행사명
[기타] [최명희문학관]소설·시·동화로 읽는 전주
작성부서
최명희문학관
등록일
2019-05-21
기간
2019/06/04 ~ 2019/06/25
시간
19:00~21:00
관련사이트
http://www.jjhee.com
주최
최명희문학관
주관
최명희문학관
입장료
무료
장소
최명희문학관
내용


○ 일시: 6월 4일 ∼ 7월 30일 (총 9회) 매주 화요일 오후 7시(90분∼120분)

       - 신청: 6월 2일(일) 오후 6시.전화(063-284-0570)
○ 장소: 최명희문학관 세미나실(비시동락지실)
○ 대상: 문학에 관심 있는 독자 20∼30명 


 송이네 집 식당에서 콩나물국밥 메뉴는 두 종류다. 맑은 콩나물국 심심이와 고춧가루와 청양고추를 송송 썰어 넣은 얼큰이. 보글보글 끓는 뚝배기에 반숙 달걀 한 개와 새우젓. 반찬은 김치와 무말랭이가 전부이다. 손님들은 반숙 달걀 그릇에 김을 잘게 부숴 넣고 후룩후룩 마시거나 뚝배기에 넣고 휘휘 저어 먹는다. (김자연 동화 「심심이 네 개」 중) 


완산의 경기전과 개경의 목청전, 평양의 영숭전은 태조의 근본에 닿아 유서 깊었다. 종친부 당상과 시중들은 기꺼이 합의했다. 얼마 전 완공된 경기전은 외방 진전 가운데 으뜸이었다. 평성군(平城君) 조견을 보내 태조어진을 봉안했다. 경기전 정전은 단아하면서도 소박했다. (서철원 소설 「왕의 초상」 중) 


                  경기전을 어떻게 그런 몇 마디로 간단히 말해버릴 수가 있단 말인가. 우선 무엇보다도 그곳에는 나무들이 울창하고 밀밀하였으며, 대낮에도 하늘이 안 보일 만큼 가지가 우거져 있었다. 그 나무들이 뿜어내는 젖은 숲 냄새와 이름 모를 새들의 울음소리며, 지천으로 피어있는 시계꽃의 하얀 모가지. 우리는 그 경기전이 얼마나 넓은 곳인지를 짐작조차도 할 수 없었다. (최명희 소설 「만종」 중) 


                   얼어붙은 냇물과 자갈밭에서는 사내아이들과 남자 어른들이 어울리어 연날리기가 한창이었다. 연 날리는 패들은 쇠전강변 언저리로부터, 매곡교를 지나 전주교가 가로 걸린 초록바우 동천(洞天)에 이르기까지 가득하였다. 까마득한 청람의 겨울 하늘 꼭대기에서 감감하게 떠다니는 연들은 흡사 꽃잎들 같았다. 그중에 어떤 놈은 저희끼리 얽히다가 그만 힘없이 줄이 툭 끊어져 나풀나풀 떨어져 내리기도 하였다. 거꾸로 떨어지던 가오리연이 초록바우 벼랑 너머로 가뭇 숨어버릴 때, 봉련이는 공연히 마음이 조여 들었다. (최명희 소설 「제망매가」 중)  

                  첨부
                  etc 파일 이미지일정.JPG(0.0MB) 미리보기 etc 파일 이미지시소설동화 대표 이미지001.jpg(0.0MB) 미리보기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