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 천만그루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공연/행사

공연/행사명
[행사] [최명희문학관] 꿀꿀~ 「혼불」과 함께하는 새해맞이
작성부서
최명희문학관
등록일
2019-01-31
기간
2019/02/02 ~ 2019/02/06
시간
10:00-17:00
관련사이트
www.jjhee.com
주최
최명희문학관
주관
최명희문학관
입장료
무료
장소
최명희문학관
내용


2월 4일(월)은 정기휴관일이지만, 설 연휴로 개방합니다.
대신, 2월 7일(목) 대체 휴관합니다.

“오, 윷점 쳤는가 보구나.”
하면서 웃었다.
“어디. 이리 좀 주어봐. 나도 한번 해 보게.”
넘어진 김에 쉬어 가고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는 말도 있다더라만, 나도 윷 본 김에 점이나 쳐 보자. 아까 흰 나비를 보았더니 영 마음이 안 좋네. 아이고오, 이놈의 세상.
“원래 윷점 칠라면 복숭아나무 가지로 만든 윷 가지고 해야는 것 아니라고?”
수천댁이 손바닥에 엎은 종지를 짜락짜락 흔들며 말했다.
“머, 재미로 허는 것인데요, 무슨 나무 윷이면 어떻답니까.”
“그래도 귀신은 복숭아나무를 좋아헌다대.”
“싫어헌다등만. 아닝가? 에이, 그런 무서운 말씀 말고, 어서 던져 보서요. 맞는가 좀 보게요.”
수천댁은 종지에 담긴 윷을 손바닥에 엎어서 살짝 쥐고 흔들었다.
짜그르락, 짜그르락.
윷들이 종지를 치는 소리가 투명하고 곱다. ∥「혼불」 8권 270쪽


설 연휴를 맞아 2일부터 6일까지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했습니다.
윷점과 「혼불」 속 단어와 문장을 나누는 ‘혼불문장나눔’, ‘1년 뒤에 받는 나에게 쓰는 편지’, ‘전주發 엽서 한 장’, ‘길광편우(吉光片羽): 생각수첩 만들기’, ‘최명희 서체 따라 쓰기’, ‘「혼불」 필사하기’, 연필·엽서·헌책 등 문화상품 할인행사 등입니다.
특히, 올해 처음 선보이는 윷점은 윷을 세 번 던져서 각기 나온 상태를 합해 얻은 괘로 한 해의 운수와 풍흉을 점치는 새해 풍속입니다. 소설 「혼불」에서 오류골댁이 딸 강실이를 걱정하며 동서인 수천댁과 윷점을 치는 장면이 나오며, 제8권에 64괘의 뜻풀이가 소개돼 있습니다.
설 프로그램은 2월 2일(토)부터 6일(수)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합니다.
설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작가 최명희와 소설 「혼불」, 전주·전라도 문학에 대해 좋은 인상과 소소한 기쁨을 얻어 가시길 바랍니다.





 


첨부
etc 파일 이미지2019 설날 체험프로그램 안내 플래카드-수정.jpg(0.0MB) 미리보기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