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 천만그루

빛나는 기억, 다시 뛰는 심장 시민의숲1963

옛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공연/행사

공연/행사명
[축제] 2018 국제무형유산 영상축제
작성부서
문화관광관리자
등록일
2018-08-29
기간
2018/09/06 ~ 2018/09/09
시간
관련사이트
http://iiff.iha.go.kr
주최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주관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운영사무국
입장료
장소
국립무형유산원
내용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이 주최하는「2018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IIFF)」가 오는 9월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국립무형유산원(전라북도 전주시)에서 펼쳐진다.

 

  올해 다섯 번째로 개최되는「2018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는 아시아 유일의 무형유산 특성화 영화제로서 주제는 ‘솜씨’이며, 

'수몽(手夢): 손으로 꾸는 꿈과 희망’이라는 주제어 속에서 무형유산 관련 영화와 다큐멘터리, 만화영화가 상영된다.


 

  이번 영상축제에서는 15개국 27편의 작품이 4개 부문을 통해 상영된다. 전 세계의 인류문화유산을 통해 만나는 꿈과 희망에 초점을 맞춘 

무형유산을 집중적으로 조명한 영화를 선별해 영화감독, 출연자, 작가와 함께 대화하며 영화에 대한 이야기와 해석을 들을 수 있는 <아리랑>,

 행사 주제인 ‘솜씨’와 관련하여 일본의 장인에 관한 단편부터 유네스코아태무형센터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문화유산을 기록한 다큐멘터리를 소개하는

 <솜씨> 그리고 싱가포르 헤리티지 단편영화제의 작품을 초청하여 싱가포르 문화유산이 사회와 가족 안에서 어떻게 전승되는지를 살펴보는  등의 작품들이 관객과 만난다. 

 

  이번 축제는 각국의 무형유산이 녹아든 영화중에서도 관객들에게 친숙한 영화를 중심으로 상영작을 선정하였다. 개막작은 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처절한 기억을 고전 음악(클래식) 연주로 극복해가는 내용을 감동적으로 담은 <6호의 여인, 알리스>이다. 

 

  또한, 중국이 사랑하는 영화 <패왕별희>, 플라멩코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는 <라 차나>, 일본 전통 식문화가 녹아든 <리틀 포레스트: 여름과 가을> 등이 상영된다. 우리나라 영화인 <상의원>, <다시 태어나도 우리>와 만화영화 <코코>, 오스트레일리아 영화 <땡큐, 마스터 킴> 등은 감독과 출연자, 작가의 해설을 듣는 자리도 있어 무형유산에 대한 이해를 높일 것이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국립무형유산원이 소장하고 있는 무형문화재 기록영상 아카이브가 야간 특별상영되는데,

1960년대에 국립영화제작소에서 제작한 무형문화재 기록영화를 통해 무형유산의 기록 가치를 높이고 막 시작되는 가을밤의 운치를 더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 국립영화제작소: 1948년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영화제작 기관

 

  이밖에 영화축제를 찾은 관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마련하였다. 

4일 개막식에서는 영화배우이자 국악인 오정해의 공연과 무형유산 장인들의 솜씨를 담은 영상극을,

9일 만화영화 <코코> 상영 후에는 세계문화전문가 조승연 작가의 특별 강연 그리고 8일 오후 2시부터 ‘피리 정악 및 대취타 보존회 공개행사’가 전동성당에서 국립무형유산원까지 이어진다.

9월 7일과 8일에는 높이 뜬 달 아래 <강강술래> 공연이 펼쳐져 관람객들도 함께 참여할 수 있다.

 


첨부
etc 파일 이미지2018082814543103334_1.jpg(0.0MB) 미리보기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